티스토리 뷰


변명할 이유는 없고, 올해도 파티에 갈 수는 없지만,

올해도 이런 식으로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앞으로도 매일이 생일같은 하루였으면 좋겠고

그럴 수 없는 현실이라면 놀랄만한 일이 많고 앞으로 어둠이 묻히도록 가는 길이 눈부셨으면 좋겠습니다.

늘 진심은 보여주는 게 아니라 전해지는 거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내년에도 나는 유리의 생일을 축하하겠지. ㅎㅎ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