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Lalala

내가 쓴 게 맞는지 갸우뚱

M.HEYURI 2010.08.16 02:24
저 노래는 단순히 보자면 시창자들에게 사연을 지지하는 점수를 얻는 경쟁에서 졌다고 부르는 벌칙 라이브였을 뿐이었겠지만, 이 노래를 부르던 중에 유리양은 단순히 조신율의 모습이라기 보다는. 늘 깝율과 춤짱 출신의 댄스라인이라는 이미지로 박혀있던 가운데, 미간을 찌뿌리고 주위를 조용히 시키면서까지 긴장하며 진지하게 부르는 약간 생소한 모습이었죠.

그 코너가 막을 내리기 직전에 '이제서야'라는 표현을 쓰면서 그동안 출연하고 싶었지만 그렇게 할 수 없었던 안타까움도 느껴졌습니다. 그런 가운데 용기를 내서 딛어 보는 중요한 발걸음이자 기다림 끝에 드디어 찾아온 기회였구요, 가사도 예쁘게 프린트를 해서 준비해 와서 나름대로 자신의 베스트를 다해서 소화했었죠. 어쩌면 들으면서 같이 긴장하고 끝나고 같이 긴장을 풀었을 팬들마저 미처 몰랐거나 나중에 연기자나 하겠거니 하며 약소하게 생각했을지도 모를 노래에 대한 진심이 느껴져서 제 자신도 반성을 하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비록 보컬라인이 되지 못하지만, 노래를 하고 싶어서 화장실에서라도 불러야 했던 그 절박함과 열정을 표현하던 자리이기도 했다고 한다면 의미를 과하게 부여하는 것일까요?

저도 멤버들의 많은 노래에 감동과 전율을 느끼곤 합니다만, 이 노래는 컨디션만 되면 들려줄 수 있었던 많은 감동과 전율을 주는 노래들 중에 하나가 아니라, 노래를 떠난 다른 의미와 합쳐져서 무척이나 소중합니다.

 가끔은 정말 저 말들이 내가 쓴 건지 갸우뚱 거릴 때가 있어요.
엄훠, 저거 누가 쓴 거야? +ㅂ+)> 쿨럭~
되돌아 보면서 왜 그렇게 진지함이랄까 센치함이 돋았는지 어쨌는지.

갑자기 이런 이야기라니 새삼스럽네요. ^^;
종종 제3자의 입장에서 제 글을 돌이켜 볼 때는 있어요.
글 뿐만이 아니라 제 생각의 흐름, 혹은 맥도 포함해서.
댓글
  • 프로필사진 마샬 돌이켜보면 황홀한 긴장감이랄까요.. 근데 사실 지금에서야 이야기지만, 유리가 노래하는 사이에 신영씨야 그렇다쳐도 디제이들과 잡담하는 시카모습때문에 노래 몰입을 방해 받은건 사실입니다.
    시카가 잘못했다는게 아니고 그런 앵글을 잡은 보라 카메라감독 ㅇㅇ 우왕 쉣!
    어쨌든 이쁜 추억의 한페이지였습니다~@@
    2010.08.16 04:5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HEYURI 저는 뒷북을 치는 긴장감이라서 다 끝나고 뭐야 하다가 뒤늦게 감정의 쓰나미가 몰려왔던지라 조금 억울하기는 해요.
    신영씨는 유리가 너무 긴장하니까 풀어주려고 그랬던 것 같고, 시카는 자유롭고(?) ㅎㅎ 다들 경청했으면 더욱 더 긴장했을 지도 모르죠.

    이쁜 추억의 한 페이지 맞네요. 지금도 가끔 영상을 보면 마냥 웃음이 지어져요. ^^
    2010.08.16 22:59 신고
  • 프로필사진 저의 유리를 전 요팽님의 그런 감성적인 모습이 좋던데 으히히!! 한동안 서울에없다 돌아왔어요!! ㅠㅠ 감격적이다...
    포스팅을 쭉 보는데 웰컴 일본이란 글에 대 폭소하게되었네요 ㅋㅋㅋ 아... 요즘 소소한 개그요소가 녹아있는 요팽님의 글을 읽으면 즐거워요 ㅋㅋㅋ
    2010.08.16 12:06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HEYURI 한동안 보이지 않는다 싶었더니 떠나 있었군요! ^^ 반가워요.
    시덥지 않은 드립을 쳐도 웃어 주시는 님이 대단하시죠.
    아무튼 즐겁게 웃으면서 살아요. 하하호호 ^^
    2010.08.16 23:0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phyllis '저 노래'가 무슨 노래일까 했는데, 읽다 보니 알겠군요. 표현 방식은 달라도 마음은 비슷한가 봅니다.
    언제고 시간 내서 올려 놓으신 글들 찬찬히 다 읽어 봐야겠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 좋은 하루되세요.
    2010.08.16 21:2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HEYURI ^^ 마음이 통해서 다행입니다.
    저야 가끔 돌아보면 무의식적인 발견을 하곤 하지만, 역시 부족한 글이라는 점은 항상 느끼네요.
    놀러 와주셔서 감사드리고, phyllis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무척 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구요.
    2010.08.16 23:03 신고
  • 프로필사진 아가아가 간만에 꺼내듣네요 이런 분위기의 노래를 좀 더 불러줬으면 싶어요 그리고 글은 딱 요팽님이 쓰신 글 같아요 후후 2010.08.17 01:05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M.HEYURI 네, 아무리 생소하게 느껴져도 결국 제가 쓴 거니까요. ^^;
    노래를 부를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나면 그런 노래도 들을 수 있겠죠. ^^ 얼마전 음중 막방때 부른 베이비베이비도 좋았더랬죠. ^^
    2010.08.18 00:1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