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The Yuri

국회에 또 갔네.

M.HEYURI 2010.07.06 17:12
어제 국회에 또 갔습니다. 

아, 저 말고, 가까운 데를 냅두고 수업땜에 못가서 눈물이 뚝뚝 떨어진 모님도 아닌
연예계의 계약에 개념을 좀 탑재시키겠다고 선포하러 사장님과 출동한 유리양이랑 수영양.
2명의 선출이유는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저 빠릿한 율의 시선과 관대하고 화사한 셩의 광채를 보라. / 이런 비루한 효과라니 ㅋㅋ



이러다 SPN한테 고소장 받는 거 아님? ㄷㄷㄷ

한동안 RDR 무대가 아니면 음중과 청춘불패로 털털하고 해맑고 헐랭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다가
간만에 저런 모습을 보여주니 신선하네요.
유리양이  긴잔긴잔 열매를 열고 저렇게 입 다물고 무대가 아닌 곳에서 도도하고도 조신한 모습을
우리는 팬질하면서 얼마나 많이 볼 수 있을 것 같나요.

쉽게 오는 기회가 아냐!! (-ㅂ-)9m

뉴스뱅크F 서비스가 종료되었습니다
 간만에 조신율. 왤케 이쁨 돋나요 +ㅂ+

'치마가 아니에요'라는 어이상실한 기사제목도 있기는 하지만, 
나머지 크롬과 같이 날카로운 눈빛으로 발표하는 칼있으마 진지하고 지적인 이미지에 종종 화사하고 샤뱡한 웃을 날리는 모습은
친절하신 능룍자님 의 블로그에서 확인 하시와요.

그나저나, 저런 자리에 참석을 했다는 것은.... 저 둘의 계약서에는 자신이 있다는 건가염?
저거 애들 앞세우고 눈가리고 아웅이라고 시니컬한 척은 하지 않을테니,
사장님만 모범적인 계약으로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